아이건강국민

연대소개

집행위원회

회원마당

활동보고

사업과 조직

공지사항

아이건강국민연대

후원신청서

 
 
 
 
   

 ▶ 공지사항

 ▶ 연대행사/건강교실

 ▶ 연대일지/소식

 ▶ 영상자료실

 ▶ 포토갤러리

 ▶ 자유게시판

(제안) 지방자치메니페스토

아이들 건강을 위해 나는 이런일을 할수 있다.
유해화학 물질 피하기
 
운동하기
결과보기
  제목 없음

연대행사/건강교실

 
작성일 : 09-06-10 14:26
조선일보 보도 - 제주동초등학교 비만교실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297  
조선일보 보도 - 제주동초등학교 비만교실
  이름: 관리자 등록일: 2005-09-28 조회: 105  
 

 
  조선일보 보도 - 제주동초등학교 비만교실
 
 

  지난 27일, 이용중 선생(한국건강연대 청소년 위원회 위원장)이 담임으로 계신
  제주동초등학교 비만교실에 대한 취재기사가 조선일보에 실렸네요. ^^
  그 간 애써 오신 일들이 큰 수확으로 거두어지는 듯 하여 반가운 마음입니다.
  이용중 선생과 하나되어 가는 저희 한국건강연대의 보람이기도 합니다.
  이용중 선생, 파이팅! 선생의 사랑 속에 건강해져 가는 아이들 화이팅!

  -------------------------------------------------------------

  "세 살 비만 여든까지 간다는데… 지금 빼야죠"

  제주 동초등학교 기초체력반

  군것질 일절 금지… 매일 식사·운동량 기록
  주 4회 2시간씩 행군… 평균 7㎏ 감량 효과


  지난 22일 오후 2시 제주시 사라봉 장수산책로.
  북쪽으로 제주 앞바다의 절경(絶景)이 펼쳐지고,
  남으로는 제주 시내가 한 눈에 들어오는 아름다운
  산책로가 갑자기 시끄러워졌다. 오동통한 초등학
  생 80여명이 챙 넓은 모자로 따가운 가을 햇살을
  가린 40~50대들 사이에서 병아리처럼 재잘대며
  나타났다.

  학생들을 인솔하던 교사는 “아이스크림, 과자, 청량음료 사주면 먹습니다,
  안 먹습니다?”라고 물었다. 학생들은 “아~니요!”라고 힘차게 대답했다.
  “그래도 몰래 사먹는 사람, 손 들어보세요.” 학생 20여명이 쭈빗쭈빗 손을
  들었다.

  “돈 있으면 몰래 사먹습니다?” (교사)
  “아~니요!” (아이들)
  “우리 몸은 몇 년 동안 써야 하나?”
  “100년이요!”
  “누구 위해서 운동하나?”
  “저요!”

  ◆ 아동비만, 어떻게 관리하나

  ‘통통’에서 ‘뚱뚱’을 넘나드는 체형을 가진 이 아이들은 사라봉 인근 제주동초등
  학교 기초체력반 학생들. 아이들은 일주일에 4번 담임선생님과 함께 2시간씩
  산책로를 걸으며 운동한다.

  기초체력반 소속 초등생 130여명은 매일 아침 학교에 도착하면 수업을 받기 전
  30분씩 줄넘기나 조깅을 한다. 방과 후에는 일주일에 네 번 산책로를 2시간 걷는
  다. 방학에도 기초체력반 학생들은 학교에 나와 2시간씩 운동한다. 지난 여름에
  는 수영을 했다. 이렇게 운동하면 하루 350~400㎉를 소비한다.

  학생들은 매일 ‘건강일기장’에 그날 먹은 음식, 운동량 등을 적어 교사에게 제출
  한다. 교사들은 매월 체격과 체력을 측정해 학생들에게 알려준다. 어린이 스스로
  살을 빼야겠다는 생각이 들도록 정신교육도 끊임없이 실시한다.

  급식은 다른 학생들과 똑같다. 기초체력반을 만든 이용중 교사는 “아이들이 살
  찌는 건 군것질과 같은 잘못된 식습관 때문이지, 급식 때문이 아니다”라고 설명
  했다.

  ◆ 기초체력반, 왜 만들었나

  기초체력반은 지난 2002년 이용중 교사가 10여년만에 교단에 복직하면서 만들
  어졌다.
  “쉬는 시간 아이들이 바깥에 나가 놀지 않더라구요. 그러고 보니 뚱뚱한 아이들
  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과거에 비해 아이들 운동량이 1/5로 줄었습니다. 하루
  3000보도 걷지 않는 아이들이 많아요. 성인은 하루 1만보, 아동은 1만2000보
  이상 걸어야 하는데 말이죠.”
  기초체력반은 몸무게가 표준체중보다 10% 이상 나가는 과체중 학생들을 대상
  으로 부모의 동의를 받아 편성됐다. 지난 2003년 4학년 1학급이 편성됐다가
  지난해 2학년부터 6학년까지 한 학급씩 5개반으로 확대됐다. 비만 어린이를
  위한 ‘살빼기반’을 운영하는 초등학교는 전국 처음이다.



  ◆ 아동비만, 어째서 위험한가

  이용중 교사는 “비만은 모든 성인병을 조직원으로 거느린 우두머리”라고 표현
  했다. “살이 찌면 심장에 무리가 갑니다. 관절이 약해지는 건 말할 것도 없습니
  다. 피가 탁해져 고지혈증, 동맥경화, 뇌졸중이 쉽게 찾아옵니다. 비만인 사람은
  정상체중보다 암이 5~7배 더 많다는 연구결과도 있습니다. 저출산이 100만쌍이
  라는데, 그 중에는 불임부부도 많습니다. 불임은 비만도 한 원인이 됩니다. 수명
  도 현격하게 짧아집니다.”

  이 교사는 성인 비만을 예방하려면 어릴 때부터 체중을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
  했다. “정상 성인은 체세포가 250억~300억개라고 합니다. 그런데 비만 아동이
  성인이 되면 체세포가 500억개나 된답니다. 체세포는 한 번 늘어나면 줄어들지
  않아요. 그래서 어려서 뚱뚱했던 사람은 살 빼기가 만만찮아요. 30대부터는
  체중을 유지하기도 버겁습니다. 어려서 살 찐 사람은 노력으로 살을 빼기가
  거의 불가능하다고 보면 됩니다.”

  ◆ 부모들, 아동비만 방조

  기초체력반은 평균 7㎏의 감량 성과를 거뒀다. 6학년 27명의 체중이 지난해 초
  보다 평균 7㎏ 줄어든 것으로 나타난 것. 18㎏이나 감량한 학생도 있었다.
  2학년 기초체력반은 2~3㎏, 5학년은 4.5㎏가 줄었다.

  하지만 자녀를 기초체력반에 보내지 않으려는 학부모는 의외로 많다. ‘과외를
  보낼 시간이 없어진다’며 싫어하는 경우가 가장 많다. 비만아동이 운동을 시작
  하면 첫 3개월은 힘들어서 집에 가면 ‘퍼져버린다’고 한다. “보기 좋은데 뭘 빼느
  냐” “키 크면 빠진다”고 반발하는 학부모도 많다. 이용중 교사는 “특히 저소득층
  에서는 아이가 통통해야 잘 키운다고 생각하는 가정이 여전히 많다”고 했다.

  ◆ 습관, 바꾸면 살 빠진다

  이 교사는 “생각을 바꾸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생각이 바뀌면 생활습관
  이 바뀌고, 습관이 바뀌면 자연 살이 빠지고 건강해진다는 것이다. 이용중 교사
  는 학부모가 청량음료를 사들고 찾아오면 아이들이 보는 앞에서 뚜껑을 열어
  쏟아버린다. ‘마시면 안 되는 것’이라는 인식을 심어주기 위해서다.

  생활습관이 바뀐 뒤에는 3년은 유지해야 한다. 3년만 유지하면 그 후에는 아이
  들이 스스로 관리한다. 지난 1년 동안 3㎏(성인으로 치면 9㎏에 해당)을 뺐다는
  4학년 강지영 어린이에게 “살을 빼면 뭐가 좋으냐”고 물었다. “왜 좋은지는 몰라
  요. 그런데 운동이 그냥 좋고 재미있어졌어요. 청량음료가 마시기 싫어졌어요.”

  (출처> 조선일보 제주=글·김성윤기자 gourmet@chosun.com)
[이 게시물은 운영자님에 의해 2017-04-19 00:05:02 건강쟁점화에서 이동 됨]

 
   
 

2022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ADD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62길 9(산림비전센터11층 1103호) 아이건강국민연대 ■  TEL  070-8290-4068 ■ FAX  0505-300-4068

■  EMAIL  KIDHEALTH@DAUM.NET      □  COPYRIGHT(C) 2007 ihealthnet ALL RIGHT RESERVED  □